본문 바로가기
맛집

혹시 사장님 성함이? 여의도 국수 맛집 진주집

by hamong 2021. 7. 16.
반응형

 

왠지 사장님의 성함에 진주라는 이름이 들어갔을 것만 같은 진주집에 다녀왔습니다. 여의도에 위치한 진주집은 항상 식사 시간대가 되면 사계절 내내 사람이 많이 방문하시는 국수 맛집인데 한번 가고 나서 일 년에 두 번 세 번 가는 제 입맛을 사로잡은 맛집들 중 한 곳입니다.

 

  • 먹고 나면 나도 모르게 여의도로 가게 되는 맛
  • 여름 하면 고소하면서 시원한 냉콩국수 12000원
  • 더워서 입맛이 떨어질 때 새콤달콤 비빔국수 10000원
  • 국수와 함께라면 몇 개든 먹을 수 있는 접시만두 10000원
  • 콩국수와 조합이 잘 맞는 무말랭이 공짜

 

저는 이곳 진주집에서 육개장 칼국수를 제외하고 다 먹어보았는데 초등학생 입맛을 사로잡은 제 최애 메뉴가 된 것은 냉콩국수와 비빔국수였습니다. 냉콩국수 같은 경우에는 사람마다 기호가 나뉘는 것 같지만 어째서인지 너무 고소하고 엄청 잘 갈아져서 만들었는지 건더기가 없어서 꿀떡꿀떡 넘어가더라고요 무말랭이와 같이 먹으면 금상첨화!!! 그리고 자리에는 소금이 없는데 소금을 달라고 하면 주십니다 아마 저처럼 소금을 넣어 드시는 분이 별로 없어서 자리에 없나 라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저는 콩국수에 소금을 넣어서 먹습니다 저는 몰랐는데 소금파와 설탕파가 있더라고요 저는 콩국수는 소금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영업시간은

  • 평일 10:00 - 20:00
  • 토요일 10:00 - 19:00
  • 공휴일, 일요일 휴무

 

 

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진주집에서 만든 비빔국수는 다른 집에서 먹으면 평범해서 시켜먹지를 않는데 요기 비빔국수는 양념의 전체적인 조합이 1대 1 비율처럼 느껴져서 맛이 조화롭고 새콤달콤하고 야채가 또 입맛을 싸악 돋웁니다. 여름에 입맛 떨어지는 분들 많이 계실 것 같은데요 제가 요거는 장담할 수 있습니다 나오는 그 순간까지도 입맛은 돌아오지 않을지 몰라도 입에 대는 순간 떠나갔던 혀의 입맛 놀라서 돌아옵니다. 원래 식탐 많았으나 입맛이 사라져 양이 줄거나 식 시가 즐겁지 않은 분들 한번 드셔 보세요 제가 그랬는데 욕심부려서 비빔국수를 하나 더 시킨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 진주집은 양도 많아서 다 먹지를 못했어요 접시만두를 항상 같이 시켜서 먹거든요 접시만두는 간장에 찍어 먹는 것도 맛있지만 비빔국수와 같이 드세요 입에 같이 들어가는 순간 고소하고 새콤하고 달콤하고 짭조름하면서도 혀를 감싸는 만두 소의 육즙이 느껴지면서 나도 모르게 목으로 쏙 넘어가는 느낌입니다.

 

 

접시만두는 투박하게 생겼지만 속이 꽉 차 있어서 남자인 제 입에도 한입에 넣으면 말을 못 할 정도입니다. 근데 아시죠 만두는 입안 가득 넣고 우걱우걱 해줘야 육즙도 느끼고 만두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것 (물론 제 의견입니다 ㅋㅋ) 옆에 보이시는 육수는 닭 육수인 것 같은데 진주집에서는 닭칼국수를 팔다 보니까 항상 우려 놓고 있는 육수 같습니다. 저게 또 만두랑 같이 먹으면 속이 뜨끈해지면서 마치 하나의 메인 메뉴처럼 만들어 주거든요

 

여의도는 또 많은 분들이 한강공원을 놀러 가는 핫 플레이스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차를 가져오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 진주집이 있는 건물 주차장은 꽤 넓어서 주차하시는데 불편함은 없으실 것 같습니다. 주차비용은 진주집에서 계산하실 때 현금 500원을 내시면 1시간 무료 주차권을 줍니다. 이거 꼭 기억하셔서 500원을 주머니에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또한 진주집은 주말 점심시간이나 평일 점심시간에 가시면 줄 서는 거 생각하고 가셔야 합니다. 국수를 판매하다 보니까 회전율은 굉장히 빠른 편이지만 그래도 한 20~30분 정도는 기다리셔야 할 것 같아요 저도 가게가 안 보일 정도로 줄을 서서 기다렸었는데 30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코로나가 조금이라도 잠잠해지는 시기에 시원한 냉콩국수와 비빔국수 그리고 배불리 배를 채워줄 접시만두 한 그릇 어떨까요?

 

여기까지 사장님 성함이 혹시...? 여의도 국수 맛집 진주집 후기였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