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신설동 직장인들의 맛집 즐거운맛 돈까스

by hamong 2021. 7. 14.
반응형

 

신설동역에 몇 안 되는 맛집 즐거운 맛 돈가스

  • 신설동역 주변 식당들은 줄 서있는 곳이 많다 갈 곳이 없어서...
  • 그 와중에도 먹었을 때 맛있었던 돈까스 맛집
  • 메뉴 2개에 올인한 곳

오늘은 일전에 다녀온 1호선 신설동역 3번 출구 앞에 위치한 즐거운 맛 돈가스 집에 대해 포스 탕하려고 합니다. 신설동역 인근에는 돈가스 집이 몇 군데 존재하긴 하지만 이곳에서 느낀 느낌은 메뉴가 2개뿐이라서 집중해서 만드는지 돈가스 맛이 굉장히 좋았다는 겁니다 가게에 들어서면 돈가스는 고기 맛입니다 라는 글도 보실 수 있는데 그 정도로 사장님이 돈가스에 진심이신 것 같습니다.

 

다만 이곳에 가실때 주의하셔야 할 사항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영업시간입니다.

  • 평일 11:30 - 13:30 점심
  • 평일 13:30 - 17:30까지 브레이크 타임
  • 평일 17:30 - 19:30 저녁
  • 매주 월요일, 일요일 휴무

매일 점심과 저녁에 2시간씩만 영업을 하신다는 게 주의사항입니다 늦으면 드실 수가 없습니다. 가게로 들어서면 오픈형 주방을 보실 수 있는데 왜 2시간씩만 장사를 하는지는 가게에 들어서면 알 수 있습니다. 풀타임으로 하면 돈가스 질도 맛도 떨어지고 직원들이 다 도망갈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직접 돈가스를 만들고 튀기기 때문에 브레이크 타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곳 즐거운 맛 돈가스집의 메인 메뉴는 위에 말씀드린 것처럼 2개밖에 없습니다

  1. 로스 가츠 (돈등심) 14000원
  2. 히레가 츠 (돈 안심) 15000원

끝입니다. 정말로 끝입니다...ㅋㅋ 근데 딱 2개만 판매하니까 맛과 식감이 너무 궁금하잖아요 그래서 저는 둘 다 주문했습니다. 궁금한 건 못 참는 성격이기에 쿨 주문했습니다

 

처음 보실 음식은 로스 가츠 (돈등심)입니다.

 

 

생긴 건 흔하게 생긴 돈가스랑 별반 달라보이지 않네?라고 생각하고 옆을 본 순간 달랐던 점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돈까스 안에 고기의 두깨입니다. 엄청 도톰하고 저는 보통 어딜가나 왕돈까스나 두개를 시켜먹는 사람인데 돈까스에서 고기의 육즙도 느낄 수 있고 부드럽게 씹히는 그 느낌이 돈까스가 아니라 마치 고기를 먹는 느낌이었습니다. 겉은 바삭한 튀김에 안에는 두툼한 고기와 부드러운 식감에 두번 놀랐습니다. 혹여나 그런 조합에 느끼함을 느끼는 분들을 위해서인지 깍두기랑 산고추 절임 그리고 저는 소금에 돈까스 찍어 먹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소금도 같이 나오더라구요 돈까스 소스는 다른 체인점들과 크게 다를 건 없었고 장국은 딱 김밥천국 장국 같은 맛이었습니다.

 

다음은 히레가 츠 (돈 안심)입니다.

 

히레가 츠가 나왔습니다. 이건 로스 가츠와 다르게 나왔을 때부터 저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그 이유는 고기가 꽉 차 있는 게 눈에 들어와서입니다. 처음 딱 씹었을 때 터지는 육즙과 쫄깃한 식감 그리고 놓치지 않는 바삭함이 제가 가본 일반 돈가스 집에서는 느껴보지 못했던 식감과 맛이었기에 굉장한 만족감을 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반찬과 돈까스의 조합이 잘맞고 딱 1인 식사로 배부르게 먹고 나올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가격을 보시면 돈까스 치고 금액이 비싼 편에 속하는데

저는 단연 그 값어치만큼의 식사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매일 같은 식사로 지겨웠다면 한 번쯤 이곳 조금은 특별한 돈가스가 있는 즐거운 맛 돈가스에 들려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반응형

댓글34